출퇴근 사고, 자동차보험이 유리한 경우 - 흥국화재자동차보험

정보게시판

정부에서는 출퇴근 중 자동차사고를 당하면 자동차보험보다 산재보험으로 처리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홍보하고 있지만,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.
자동차보험 중 자기신체손해를 보장하는 보험에 가입한 고객이라면 자동차보험금을 먼저 청구하는 것이 유리합니다.
자동차보험은 자손 보험금의 중복 지급을 제한하지만, 산재보험은 중복 지급을 허용하기 때문으로 산재보험으로 처리해서 급여를 받은 뒤 자동차보험금을 청구하면 산재 처리된 금액을 제하고 주지만, 자동차보험금을 먼저 받고 산재봏머을 신청하면 자동차보험금에서 받은 금액을 공제하지 않고 100% 지급합니다.
2018년부터는 산재보험에 가입한 분들이 출퇴근 중 자동차사고를 당하면 산재보험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.
법정 보험급여를 모두 받을 수 있으며 이와 같은 경우 운전자 과실정도에 따라서 자동차보험보다 유리할 수 있습니다.
또한, 자동차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장해나 유족급여도 있으니 운전자 과실률이 높고 장해가 큰 사고라면 산재보험은 더욱 효과를 발휘할 것입니다.